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 준법위,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기한 한달 미뤄(종합)
 
서장훈   기사입력  2020/04/10 [06:55]

 준법위원회, 삼성 측 회신 기간 5월11일로 미뤄
삼성 "코로나 영향 때문"…재판 부담도 작용한듯

  © 국민정책평가신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요구한 '대국민 사과' 등의 기한을 한 달 뒤로 미뤘다.

9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3월1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7개 관계사에 보낸 권고문에 대해 삼성 측은 회신 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삼성 측은 위원회의 권고와 관련한 논의에서 내부 의견이 다양하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업영역 전반에 영향을 미친 점 등을 들어 회신 기한 연장을 요청했다고 한다.

권고안 이행방안을 최종 도출하기 위해 삼성 측 내부 의견을 조율하기 위한 의견청취, 회의, 집단토론, 이사회 보고 등의 과정이 예상보다 시일이 더 소요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위원회는 삼성이 보다 충실한 이행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기한을 5월11일로 연장했다고 밝혔다.

앞서 위원회는 삼성 측에 ▲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 소통이란 세가지 의제를 선정하고, 각 의제마다 개선안에 대한 의견을 담아 권고했다. 특히 '경영권 승계' 의제와 관련해 이재용 부회장이 과거 총수 일가의 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준법의무를 위반하는 행위가 있었던 점을 반성하고, 향후 이와 관련한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것임을 국민에게 공표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10 [06:55]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