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靑, 바이러스 연구 일원화 추진…文 "정은경 본부장 중심으로"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20/04/10 [06:23]

 "부처 산별화된 바이러스 연구소 통폐합하라"
文대통령, 정은경 본부장 주축으로 추진 지시
파스퇴르연구소 찾은 文 "연구소 설립이 시작"

  © 국민정책평가신문

청와대가 바이러스 연구 원천 기술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부처별로 산재해있는 바이러스 연구소를 일원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전염병 확산을 대비해 국가 바이러스 연구소를 설립하고, 선제적으로 관리·방역·예방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차원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국가 바이러스 연구소를 하나로 뭉치는 작업을 논의하고 있다"며 "부처별로 따로 있는 바이러스 연구소를 통폐합 해 하나로 체계화하라는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코로나19 정국이 끝나면 구체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감염병을 연구하는 바이러스 연구소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각 부처에 산별화돼 있기에 이를 일원화하여 체계화 된 시스템을 만들라는 것이 대통령 지시의 골자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바이러스 연구에도 시기별 주기가 있다"며 "연구에서 개발, 개발에서 임상시험으로 넘어가는 프로세스가 있는데 하나로 모아 관리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내용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이 중심이 돼 추진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 바이러스 연구소가 설립되면 신종 감염병 발생시 국가 차원의 컨트롤타워로 역할하게 된다. 바이러스 분석은 물론 치료와 응용 연구까지 직접 진행하게 된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다만 국가 산하 연구소로 둘지, 정부 출연연구기관 방식으로 둘지에 대해서는 부처 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국가 산하 기관으로 둘 경우 자율성에서 떨어지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를 찾아서도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2100억원을 투자하고, 추경에 반영한 치료제 개발 R&D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을 시작으로 치료제와 백신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산업계·학계·연구소·병원(산·학·연·병) 뿐 아니라 정부까지 참여하는 상시적 협의 틀을 만들어 범정부적 지원 체계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며 전폭적인 지원 의지를 피력했다.

청와대도 "분산돼 있는 감염병 연구조직을 연계하여 효율적인 감염병 연구 체계를 갖추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10 [06:23]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