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도자를 무겁다 했는가...백진 '파편'의 경쾌한 미학

이은경 | 기사입력 2019/12/16 [10:35]

누가 도자를 무겁다 했는가...백진 '파편'의 경쾌한 미학

이은경 | 입력 : 2019/12/16 [10:35]

 

▲     © 국민정책평가신문

도자 파편들을 쌓아 올린 기둥은 공예의 반란이다. 도자기가 무거울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도발한 백진(49)작가는 도자 파편들을 천장에 매달리고 하며 도자를 3차원 설치작업으로 나오게 했다.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에서 선보인 '도자 기둥'은 여의도 서울국제금융센터(IFC Seoul)에 설치되어 있는 'Whites'작품 (2012)에 이은 두번째 작품이다.  

도자 설치 작가 백진은 도자를 종이나 천과 같이 부드럽고 가벼워 보이게 만들어낸다. 수많은 흰색 도자 파편들을 제작하여 마치 퍼즐을 맞추듯 규칙적으로 배열시킨다.

흙이 휘거나 얇으면 쉽게 깨질 것이라는 고정 관념을 깨트리기 위해 오랜 실험을 거듭한 결과다. 

작가 백진은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도예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도자디자인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8년 중국 상하이 스와치피스 호텔 아티스트 레지던시 입주 작가로 활동했다. 중국 수코타이 상하이 호텔, IFC 서울국제금융센터, 전경련회관, 한국도자재단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