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태계 위협하는 왕우렁이, 활용 후 철저히 수거해야
 
최윤옥   기사입력  2019/12/13 [08:57]

 

▲     © 국민정책평가신문

 

친환경 농업에 널리 활용되고 있는 '왕우렁이'가 생태계를 위협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 정부가 관리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 부처들은 지방자치단체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친환경인증기관, 농협 및 생산자 단체 등과 함께 왕우렁이를 관리할 필요성과 관리 방안을 논의해 '왕우렁이 관리 지침'을 마련,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 기관에 통보했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부 산하 기관인 국립생태원에서 실시한 정밀 조사 및 위해성 평가 결과, 왕우렁이의 생태계 위해성은 2007년 5월 2급에서 2017년 12월 1급으로 높아졌다. 제초제를 대체할 수 있는 수단으로 친환경 농법에 활용되면서 공익적 유용성이 있지만, 생태적 위험성도 상존해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정부는 판단했다.

지침에 따르면 왕우렁이 지원 사업 시 수거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을 때는 보조 사업비를 회수하고 향후 지원에서 영구 배제키로 했다. 사업 관리와 동시에 집중 수거 기간을 운영해 왕우렁이가 생태계에 남아있지 않도록 조치토록 했다.

또 모내기 전·후 용수로와 배수로에 차단 망이나 울타리를 설치하고 대상 농지가 아닌 주변에 유실된 왕우렁이와 그 알을 반드시 수거해야 한다. 벼 수확 후 왕우렁이가 월동하지 않도록 논을 말리고 녹비작물을 재배하며 1~2월에는 '깊이갈이' 등을 실시해야 한다. 월동 우려가 큰 용수로 등의 물은 빼고 깊은 물 속 왕우렁이도 꼼꼼히 수거하도록 했다. 정부는 왕우렁이 차단 망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일제 수거의 날'을 운영하는 등 관리 지침에 대한 교육·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친환경농어업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친환경 농업에 관한 의무 교육을 도입한 것과 연계해 벼 인증 농가의 필수 과목으로 편성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친환경 농업이 유지·발전될 수 있도록 왕우렁이를 안정적·지속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지금부터라도 적정한 관리를 통해 인근 하천이나 호수 등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지자체와 농업인, 농업인 단체 모두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하늘은 슷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 민심이 천심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13 [08:57]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