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LIG넥스원, '장보고' 성능개선으로 국방 연구개발 은상 수상(종합)

서장훈 | 기사입력 2019/12/06 [10:39]

대우조선-LIG넥스원, '장보고' 성능개선으로 국방 연구개발 은상 수상(종합)

서장훈 | 입력 : 2019/12/06 [10:39]

 

▲     © 국민정책평가신문

대우조선해양 주관으로 LIG넥스원과 함께 진행한 '잠수함 성능개량 사업'이 연구개발 장려금 수여대상으로 선정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대우조선해양과 LIG넥스원은 전날 '2019년도 연구개발 장려금 수여식'에서 '장보고-I 통합전투체계 성능개량 연구개발' 사업으로 연구개발 장려금 은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방위사업청이 주관하는 연구개발 장려금 수여식은 방위력 개선과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방위산업 물자 및 핵심기술 연구개발에 기여한 우수 대상자를 매년 선정, 장려금을 수여하는 국방 연구개발 분야 최대 규모의 행사다.
  
대우조선해양은 국방기술품질원, LIG넥스원과 협력해 잠수함 통합전투체계 개발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장보고-I 잠수함에 세계 최초로 자동형 저주파탐지장치를 탑재하는 등 성능개량 사업을 차질 없이 완수함으로써 국방기술 역량을 향상시키고 군 작전 수행능력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잠수함 성능개량사업은 운항중인 함정의 장비와 시스템을 최신 사양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사업으로 작업 내용이 까다롭고 어려워 높은 기술력이 요구된다. 이 성능개량 사업의 핵심 개발 과제인 통합전투체계는 잠수함에 탑재된 소나를 이용해 표적을 탐지해 추적하는 기술로 잠수함의 두뇌 역할을 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장보고-I 잠수함 전투체계 성능을 입증한데 이어 전투용 적합 판정까지 획득해 지난 2월 해당 잠수함을 해군에 인도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우리의 잠수함 기술력을 비롯해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대한민국 해군 및 LIG넥스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으로 이뤄낸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관련 연구개발에 매진해 방위산업 기술역량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LIG넥스원 측은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소요군과 유관기관 및 협력업체들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짧은 시간 내에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그간 축적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국내 해양 무기체계의 국산화에 기여하는 한편, 해외시장 개척에도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