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오늘 밤 '국민과의 대화'…각본 없이 생방송 100분
 
서장훈   기사입력  2019/11/19 [08:22]

 이날 오후까지 일정 비우고 '국민과 대화' 준비에 매진

▲     © 국민정책평가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 MBC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한다. 사전 각본 없이 100분간 진행되며, 300명의 패널들의 질문을 자유롭게 받을 예정이다.

생방송으로 문 대통령이 정국 현안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지난 5월 9일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이후 6개월 만이다. 일대일 대담이 아닌 다수의 질문자와 함께하는 것은 1월 10일 신년 기자회견 후 10개월 만이다.  

이번 대화는 공개 회의 방식인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진행된다. 가수 겸 DJ 배철수 씨가 사회를 보며, 보조 진행자로 박연경·허일후 아나운서가 나선다.

생방송으로 국민과 대화를 나누는 것은 역대 정권에서도 있었지만, 패널 선정에 청와대가 일절 개입하지 않는다는 측면에선 파격적이란 평가를 받는다. 일각에서는 '기출 문제 없이 시험 보는 모양새'라는 말도 나왔다.  

패널은 주관사인 MBC 측에서 무작위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다양성'에 초첨을 두고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비율을 반영했으며 노인·농어촌·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들을 배려해 선정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전날부터 이날 오후까지 모든 일정을 비웠다. 대국민 메시지와 함께,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전 분야를 아우르는 이슈들을 총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변인은 전날 춘추관을 찾아 "어떤 질문이 나올지, 어떤 분야에 대해 주로 다뤄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전 분야를 망라해 총점검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질문이 뭐가 나올지 모르니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진들도 모든 부분에 대해 내용적으로 만반의 준비를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대담에서는 ▲검찰개혁 ▲남북관계 ▲부동산 문제 ▲일자리 문제 ▲한일 관계 등 전방위적인 이슈들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청와대 직원들도 이날 저녁 함께 문 대통령의 대국민 소통 메시지를 지켜볼 것으로 전해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9 [08:2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