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무나 잠금해제”...갤럭시 지문인식 4,000원 케이스에 뚫렸다
 
서장훈   기사입력  2019/10/18 [09:48]

 

서울경제

 



삼성전자(005930) 프리미엄폰 갤럭시 S10과 갤럭시 노트10 등이 지문인식 오류 논란에 휩싸였다. 약 3달러짜리 특정 제조사의 실리콘 케이스를 전면에 씌우면 지정된 지문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과 미국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 S10의 초음파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이 특정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정상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케이스는 이베이에서 판매되는 2.7파운드(약 3.44달러·약 4,000원) 제품으로 앞·뒷면 디스플레이를 모두 덮는 형태다. 이 케이스를 씌우면 등록된 지문과 관계없이 다른 손가락 지문이나 다른 사용자의 지문, 심지어는 지문이 아닌 다른 부분을 대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브스는 “스마트폰에 저장돼있는 은행 애플리케이션 앱에 누구나 접속할 수 있게 된다”며 우려했다.

외신에선 갤럭시 S10과 같은 초음파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을 사용하는 갤럭시 노트10 역시 취약하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내부적으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선은 삼성전자가 “모든 고객은 삼성제품용으로 설계된 정품 액세서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8 [09:4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