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국적 가치는 전세계 꼴찌 수준…韓은 34위
 
오병두기자   기사입력  2019/10/18 [09:47]

 북한의 '국적 가치'가 전세계 최하위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8일 보도했다.

영국 국제교류 담당 컨설팅 업체 '헨리 앤 파트너스'가 발표한 2018 국적 가치 지수에 따르면 북한의 가치 지수는 조사 대상 159개국 중 141위를 기록했다.

국적 가치 지수는 평화·안정성·경제력·인적 개발 등 국내적 가치와 이동의 자유·해외 정착의 자유 등 국제적 가치를 합산해 평가한다.

북한은 전체에서 22.9점(100점 만점)을 받았다. 국제적 가치는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국적 가치가 높은 나라는 프랑스로 나타났다. 2위는 독일과 네덜란드가 공동으로 차지했고, 상위 20위 국가는 모두 유럽 지역에서 나왔다.

한국은 54.2점으로 34위를 기록했고 미국은 25위에 올랐다.

북한은 정보 수집에 큰 한계가 있는 나라기 때문에 지난해 처음으로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고 VOA는 말했다. 

전통문학인 정형시조의 생활화를 실천하면서 춘추대의정신의 실천속에서 정론을 펼치는 기자생활을 하는 사문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8 [09:4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