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은행 이어 하나은행도 “DLF 분조위 결정 수용”
 
최윤옥   기사입력  2019/10/18 [09:43]

 

SBS CNBC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에 대해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이 고객에 사과하고 '배상'을 거론하며 재발 방지책을 추가로 내놨습니다.

이는 지난 1일 금융감독원의 DLF 합동검사 중간발표 이후 분쟁 조정 절차에 적극 협조하겠다던 입장에서 한발 나아간 것으로 두 은행은 다음달부터 진행되는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나올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하늘은 슷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 민심이 천심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8 [09:4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