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준표 “文대통령 요즘 처신, 하야 직전 이승만 연상”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09:21]

 

“검찰개혁 독촉, 대통령이 할 짓인가”

중앙일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불러 검찰개혁 방안을 10월 중 마무리할 것을 지시한 것에 대해“대통령으로서 맞는 태도냐”며“하야 직전의 이승만을 연상시키는 처신”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이 조국 사태로 나라를 두 쪽으로 쪼갠 자신의 책임은 언급하지 않고, 비리덩어리 조국이 제안한 엉터리 검찰 개혁안을 빨리 처리하라고 독촉했다”고 말했다. 앞서 16일 문 대통령이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긴급 호출해 검찰개혁안 처리를 독촉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홍 전 대표는 “검찰 개혁의 본질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와 검찰 수사의 독립성 보장인데, 그것은 도외시하고 검찰 무력화와 게슈타포 같은 좌파 민변검찰청인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립을 독촉하는 것이 자유민주국가인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할 짓이냐”고 꼬집었다. 이어 “세상 민심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구중궁궐에 숨어 살던 하야 직전의 이승만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요즘 처신”이라고 날을 세웠다.  


홍 전 대표는 “대선 때 한 약속대로 광화문으로 나와서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라. 광적인 지지자의 목소리만 듣고 국정 운용하는 좌파들의 수장이 아닌 국민의 대통령으로 돌아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나라의 앞날이 심히 걱정스럽다”고 덧붙이며 글을 맺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8 [09:2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