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르익는 북미회담…文대통령 “무슨 역할이든 다하겠다”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09:29]

 

-문 대통령, 내주 뉴욕방문…유엔총회 참석ㆍ한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위해 ‘촉진자 역할’ 재시동

-트럼프 “평양 방문 아직”…연내 3차 북미회담 가능성 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무르익는 가운데 ‘촉진자’를 자처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걸음이 빨라졌다. 문 대통령은 동남아 3개국 순방 2주만인 오는 22~26일 미국 뉴욕을 전격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이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등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강행군을 이어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멈춰선 것처럼 보였던 ‘비핵화 시계’가 다시 움직인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이뤄져 주목된다. 특히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 프로스세스 진전을 위해 문 대통령이 ‘촉진자’ 역할에 다시 시동을 걸 가능성이 큰 상태다.

▶북미대화 급물살…트럼프 “평양 방문 준비 안됐다”=최근 북미간 대화 재개 가능성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도널드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평양 방문 가능성에 대해 “아직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앞서 한 언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 8월 셋째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평양 초청장 성격의 친서를 보냈다고 보도한 바 있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해 “그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계가 매우 좋다”며 김 위원장과의 ‘케미’를 거듭 강조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북미간 실무협상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실제로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 9일 이달 안에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에 나서겠다는 의향을 밝힌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12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올해 어느 시점에 김정은과 만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어느 시점엔가 그렇다”고 답하는 등 점차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되는 듯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문 대통령 “역할 다하겠다”…‘촉진자’ 역할 재시동=이에 문 대통령은 다음주 유엔 총회 기간 이뤄질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방문을 엿새 앞둔 16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미 실무대화가 재개될 것”이라며 “북미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 정부는 그 역할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다”며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살려가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 무대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지지세를 넓히는 데도 공을 들일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수보회의에서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면서 “이번 유엔총회가 함께 만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수보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어떤 식의 중재역을 할지를 규정할 수 없다”면서도 “문 대통령은 때로는 ‘중재자’ 역할도 하고 때로는 바퀴를 같이 굴리기도 하는 역할을 하는 등 융통성을 발휘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17 [09:2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