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말극장가 '빅3' 삼파전...'분노의 질주' 드웨인 존슨 "한국팬에 감사"
 
서장훈   기사입력  2019/08/19 [10:07]

 '봉오동 전투' 400만 목전, '엑시트' 750만 누적관객

파이낸셜뉴스

분노의 질주 드웨인 존슨 /사진=fnDB


8월 14일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분노의 질주:홉스&쇼’가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분노의 질주’는 매출액 점유율 39.1%로 8/18(일) 오후 8시 10분 기준, 누적 관객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시리즈 최고 오프닝 기록이다.

앞서 '분노의 질주:더 세븐'은 12일째 200만명,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은 10일째 200만명을 모았다.

주연 배우 드웨인 존슨은 흥행에 기뻐하며 SNS에 한국 팬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해외 매체인 '데드라인'의 '분노의 질주:홉스&쇼' 한국 박스오피스 기사와 함께 “시리즈 사상 최고 기록을 낸 한국에 감사하다”고 적었다.

2위는 ‘봉오동 전투’가 차지했다. 앞서 개봉한 재난 코믹 액션 ‘엑시트’와 박빙의 차로 2위에 올랐다. 매출액 점유율은 25.7%, 누적관객수는 394만명으로 곧 400만 돌파를 앞뒀다.

'봉오동 전투'는 광복절인 8월 15일 오후 2시 35분경 개봉 9일만에 300만 관객을 모았다. 이후 금토일 주말 3일 동안 신작 '분노의 질주' 개봉으로 400만을 넘지 못한 셈이다.

올 여름 한국영화 흥행강자가 된 7월 31일 개봉작 ‘엑시트’는 3위다. 매출액 점유율은 24.9%로, ‘봉오동 전투’와 비교해 0.8%에 불과하다. 누적관객수는 756만명이다.

4위는 8월 14일 개봉한 애니메이션 ‘안녕, 티라노:영원히, 함께’가 차지했고, 5위는 8월 15일 개봉한 신작 한국 공포영화 ‘암전’이 랭크됐다. 각각 15만명, 8만5천명을 모아 사실상 ‘빅3’의 3파전이 펼쳐진 셈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9 [10:0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