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멕시코, 경기침체 우려에 5년 만에 기준금리 인하
 
김용진   기사입력  2019/08/19 [09:57]

 

서울경제



경기침체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멕시코가 5년 만에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15일(현지시간) 멕시코 중앙은행인 방시코는 통화정책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8.25%에서 8.00%로 0.25%포인트 낮췄다. 위원 5명 중 4명이 금리 인하에 찬성했다.

멕시코가 기준금리를 인하한 것은 지난 2014년 6월 이후 5년 만이다.

앞서 방시코는 2015년 12월부터 3%이던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등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 지난해 12월 10년 만에 최고 수준인 8.25%까지 기준금리를 올렸다.

방시코는 이날 성명에서 인플레이션의 둔화와 글로벌 경제 성장률 전망 하향, 그리고 미국과 다른 국가들 간의 긴장 등을 금리 인하 결정의 배경으로 설명했다.

멕시코는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0.2% 감소하면서 경기침체 우려에 빠졌다. 2분기 GDP는 0.1% 소폭 증가하며 기술적 경기침체 진입은 모면했으나 경기 둔화 우려는 가시지 않았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최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경제에 시동을 걸기 위해 금리를 낮추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9 [09:5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