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일 외교장관 회담, 갈등 해소 출발점 되어야 한다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09:42]

 한국과 일본 외무장관이 만난다.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전후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회담을 하는 방안이 조율되고 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달초 ARF(아세안지역안보포럼) 이후 약 3주 만에 다시 얼굴을 마주하게 된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시한이 오는 24일로 다가왔다.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도 28일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함께 지소미아 연장과 관련한 대화가 오갈 것이 분명하다.

세계일보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의 만남은 양국 갈등 해결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의미있는 회담 성과가 나온다면 한국은 24일 지소미아 연장 결정을 할 공산이 크다.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도 철회되거나 발효시점이 늦춰질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침묵하고 있다.

경제 보복의 악순환은 양국의 국익은 물론 선린우호관계를 파탄내는 악수 중의 악수다. 아사히 신문은 사설을 통해 “아베 정권에는 과거의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따라다니는데, 여기에 한국의 씻을 수 없는 불신감이 있다”며 “한국을 냉대해서는 안되며 과거사에 대한 반성의 뜻을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가 깊이 새겨들어야 할 고언이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절제된 메시지에 화답해야 옳다. 이번 외교장관회담에서 대화를 통한 해결의 돌파구가 열리기를 기대한다. 정부는 일본을 움직일만한 해법을 만들어 회담장에 들어가야 할 것이다. 한·일이 역사 인식에 관한 이견을 단시일에 좁히는 건 불가능한 일이다. 그렇다고 과거사에만 매달리면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 양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순망치한의 숙명적 관계다. 두 나라가 윈-윈(WIN-WIN)하는 길은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하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9 [09:4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