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이어 시드니영화제 최고상 수상
 
이순표   기사입력  2019/06/18 [09:33]

 

헤럴드경제

사진=시드니 영화제 공식 SNS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시드니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열린 제66회 시드니 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은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품에 안았다.

1954년 시작된 시드니 영화제는 매년 시드니에서 열리며,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 수상자는 6만 호주 달러(약 4896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시드니 영화제 측은 "'기생충'은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무시한다"며 "잔인하면서도 아름답고, 재미있으면서 비극적인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차지하며 한국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바 있다. 이어 시드니 영화제에서 다시 한 번 최고상의 주인공이 된 봉준호 감독이 국내, 외에서 또 어떤 수상 기록을 만들어나갈지 기대되는 바다.

한편 '기생충'은 호주에서 오는 27일 개봉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8 [09:3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