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VS 소비 긴급재난지원금

최윤옥 | 기사입력 2020/05/22 [07:58]

기부 VS 소비 긴급재난지원금

최윤옥 | 입력 : 2020/05/22 [07:58]

 

긴급재난지원금을 처음부터 신청하지 않거나, 지원금 절반 기부, 지원금 수령후 기부문의 등 자발적 기부를 하겠다고 하는 반면, 정부의 지침대로 소비를 해서 지역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서로 달라서다.

 

21일 광주광역시 등에 따르면 광주시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고, 소비촉진운동을 전개한다.

 

이용섭 시장을 비롯한 과장급 이상 간부공무원 119명은 정부가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을 미신청 등의 방법으로 자발적 기부하기로 했다.

 

제21대 총선 민주당 소속 광주·전남 국회의원 당선인들도 기부하기로 했다.

 

송갑석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보건의료인과 국민여러분께 존경을 표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자발적인 기부운동에 제21대 총선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광주시 서구의회 일부 의원들도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행렬에 함께 했다.

 

앞서,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은 “기부는 돈 있는 사람이 하는 게 아니라, 마음이 있는 사람이 하는 것이다”며 전액 기부 의사를 밝힌 바 있으며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시작일인 11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집단 기부 서약을 진행하기도 했다.

 

일부 공직자들이나 기관장, 정치인들은 기부가 주를 이루고 있는 반면, 시민들의 생각은 조금 달랐다.

 

‘절반은 소비하고 절반은 기부를 하겠다’, ‘기부를 하려 처음부터 신청하지 않았다’라고 하는 시민이 있는가 하면 ‘공짜’의 개념보다는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빠른 시간 안에 소비를 해야 한다는 이들도 있어서다.

 

기부를 지지하는 한 시민은 “태어나 단 한 번도 기부를 해본 적이 없었기에 기부운동에 동참하고 싶었다”며 “소비도 좋지만 기부를 통해 가족들과의 또다른 추억거리를 만들었다는 점에 만족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소비를 지지하는 한 공직자는 “긴급재난지원금은 본 취지는 ‘소비’다”며 “내 자신이 사회지도층이라면 단순 기부가 아니라 재난지원금을 받은 즉시 전통시장이나 지역 소상공인에게서 물건 또는 음식을 사서 취약계층에 ‘물건’으로 기부해 이를 국민들에 알려 애초 취지에 맡는 소비를 촉진시켰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의 경우 기부와 소비는 ‘틀림’이 아닌 ‘다름’이다. 수혜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국민 생활 안정과 경제회복 지원을 목적으로 소득·재산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

 

또 경제활동과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민생경제 전반의 어려움이 확대돼 소상공인·자영업자·국민의 버팀목이 절실한 상황에 ‘긴급재난지원금’은 국민의 생활 안정과 위축된 경제 회복을 위해 정부가 제공하는 ‘국민 안전망’이라고 명시했다.

하늘은 슷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 민심이 천심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