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래통합당' 17일 출범할 듯…"내일 새 최고위원 추천"(종합2보)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20/02/14 [06:04]

 공천위원 최대 13명 가능…신당 지도부가 논의
"지도부 전면교체 불가능"…새 최고위원 내일 추천
상징색 '밀레니얼 핑크'…실무 준비 지연돼 17일 출범

  © 국민정책평가신문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등이 참여하는 범중도·보수 통합 신당의 명칭이 '미래통합당'으로 13일 최종 확정됐다. 신당 지도부는 기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를 확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고, 공천관리위원회도 최대 13명까지 확충된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어 공동위원장 간 조율을 통해 신당 당명과 지도체제, 공천 방식 등을 논의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저희 혁신통합추진위원회와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 새로운 정당의 가치로 자유, 민주, 공화, 공동과 함께 미래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며 "청년들에게 이 정당이 주인이 되는 정당으로 가야한다는 것, 그런 의미에서 미래라는 것을 담자는 의견이 강했다.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상당히 확인이 됐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임을 알리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그래서 통합이란 가치와 정치적 연대 의미기도 하다"며 "그런 차원에서 미래와 통합을 넣어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통합신당으로 써왔는데, 결국 선거에 들어가면 신당이라는 게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새 정당이긴 하지만 국민들이 중도와 보수가 통합한 정당이란 것을 알게 돼 미래통합당으로 하자, 그렇게 얘기가 됐다"며 "오늘 통준위에서는 미래통합당으로 합의를 봤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의 새 지도체제 구성 방식도 합의했다. 총선까지 얼마 남지 않은 빠듯한 일정을 감안해 기존 한국당 지도부를 확대 개편하는 형식이다.

통준위는 신당 출범식이 열리기 전까지 새로 추가하는 최고위원들의 면면을 확정할 계획이다. 통준위 공동위원장과 부위원장 간 내부 논의를 거쳐 새 최고위원을 추천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원을 얼마나 늘릴지는 14일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박 위원장은 "기본적으로 새로운 보수, 완전히 새로운 보수로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선거를 얼마 남지 않은 시기에 전면적인 교체를 하는 지도부 전면교체를 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선거가 끝난 다음에 빠른 시일 내 전당대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며 "기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에 통합의 정신을 살리는 분들을 새로운 최고위원회에 결합을 해서 구성하자는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이것을 과거처럼 지분 나누기로 어떤 정당에서 각각 1명씩 지분을 갖고 참여하는 방식을 지양하자고 했다"며 "모두가 함께 추천을해서 통합정신을 살리고 국민들에게 통합정당 이미지를 높일 수 있도록 추가 최고위원을 우리가 추천해서 그렇게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자고 얘기가 됐다"고 설명헀다.

또 최고위 정원에 대해 "논의가 있었지만 아직 확정은 안 됐다"면서 "좋은 분들이 있다면 2명, 3명, 4명이 될 수 있고 그 이상이 될 수도 있는데 그 범위에 대해서는 내일 확정할 것"이라고 했다.  

통준위가 기존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중심으로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한 만큼 '황교안 체제'도 유지된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이밖에 통합 신당의 당 상징색으로는 한국당에서 '퀀텀레드'를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통준위는'밀레니얼 핑크'로 확정했다.  

통준위에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 등 원내 3개 정당과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인사 등 중도세력,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미래통합당이 출범하게 되면 한국당(106명)과 새보수당(8명), 전진당(1명) 등 115석의 원내 2당이 된다.

한편 통준위는 14일 비공개 회의를 열어 미래통합당의 새 최고위원 추천과 공천관리위원 증원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지만 공천관리위원 배정은 결론을 내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또 신당 출범식은 당초 16일에 열 예정이었으나 한국당 측에서 실무 준비 등을 이유로 늦춰줄 것을 요구해 17일로 변경할 계획이다.  

통준위 핵심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새 최고위원을 누구를 몇 명이나 추천할지 아직 미정이지만 14일 회의에서 반드시 결론을 내서 확정해야 한다"며 "공천관리위원을 늘리는 문제는 통준위가 의견을 낼 순 있어도 아마 새로 출범하는 신당 지도부가 상의해서 결정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4 [06:04]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