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내면세점 입찰 흥행 실패…현대백화점만 입찰
 
한선우   기사입력  2019/11/15 [09:53]

 

▲     © 국민정책평가신문

시내면세점 신규 사업자 입찰에 현대백화점그룹만 참여했다. 관세청은 지난 11~14일 서울 3개, 광주 1개, 인천 1개, 충남 1개 등 전국 여섯 개 면세점 운영 사업에 대한 입찰에 들어갔다. 관세청 등에 따르면, 롯데·신라·신세계 '빅3' 면세점은 참여하지 않았고 현대백화점만 서울에서 신규 면세점을 운영하겠다고 신청했다. 현대백화점은 특허를 받으면 최근 면세점 사업을 포기한 두산의 서울 동대문 ‘두타면세점’ 자리에서 면세점을 운영할 계획이다.

흥행 참패는 예견됐다. 면세점 사업 구조상 신규 사업자가 뛰어들기 어려운 구조이기 때문이다. 국내 면세점 매출의 70%는 따이궁(代工)으로 불리는 중국 보따리상이 차지하는데, 이들을 관광버스로 실어나르는 중국 여행사에게 지급하는 송객 수수료가 점점 높아지고 있어서다. 이 수수료가 최근엔 40%까지 치솟기도 한다. 올해 상반기 대기업 면세점 송객 수수료는 6369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다. 대량 직매입을 통한 규모의 경제, 말하자면 '박리다매'가 기본인 면세업계에서 수수료는 큰 부담이다. 한화나 두산이 면세 사업에서 철수한 것도 이같은 사업 구조 탓에 수익성이 악화했기 때문이라는 게 중론이다. 

0. 공무원경력과 공무원노동조합 설립자로서 노동분야 경력을 바탕으로 정치.사회분야 기자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국회의원을 비롯한 모든 선거직들의 감시자로서 혈세 낭비등을 예방하고, 국가 기강이 바로 서는 기자가 되고자 합니다.
0. 유권자 총연맹에서 주관하는 국민정책평가신문 기자교육수료( 2019. 11. 8.)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5 [09:5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