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배출 없는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스위스서 1천만㎞ 달렸다

서장훈 | 기사입력 2024/06/12 [09:27]

탄소 배출 없는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스위스서 1천만㎞ 달렸다

서장훈 | 입력 : 2024/06/12 [09:27]
엑시언트, 현지운행 3년8개월만에 달성…"소나무숲 508만㎡ 조성 효과"

  © 국민정책평가신문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스위스서 누적 주행거리 1천만 km 돌파

 

 

현대차[005380]는 수소전기트럭인 엑시언트가 스위스에서 누적 주행거리 1천만㎞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세계 첫 양산형 대형 수소전기트럭인 엑시언트가 2020년 10월 스위스에서 첫 운행을 시작한 지 3년 8개월 만에 이룬 성과다. 현재 스위스에서는 48대의 엑시언트가 운행 중이다.

엑시언트는 2개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80㎾(킬로와트)급 수소연료전지 시스템과 최대출력 350㎾급 구동모터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최대 400㎞를 주행할 수 있다.

엑시언트는 일반 디젤 상용 트럭과 달리 주행 중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순수한 물만 배출한다.

일반 디젤 트럭이 1천만㎞ 운행 시 이산화탄소 약 6천300t을 배출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엑시언트 운행 시 그만큼의 탄소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는 셈이다. 이는 수령 30년 소나무 약 70만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탄소량으로, 508헥타르(508만㎡) 소나무 숲을 조성하는 것과 동일하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스위스서 누적 주행거리 1천만 km 돌파

 

현대차는 또 스위스에서 운행되는 모든 엑시언트의 경우 생산 과정에서 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그린수소'만을 연료로 사용한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엑시언트 주행으로 확보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포함해 주행거리, 수소 소비량, 연료전지 성능과 관련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발전시켜 다양한 차량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누적 주행거리 1천만㎞ 달성은 운전자의 주행 경험과 피드백을 중심으로 수집한 차량 데이터를 활용해 향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고도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올해 초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에서 기존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브랜드였던 'HTWO'를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가치사슬)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당시 CES에서 "현대차의 모든 기술적 진보는 인류 삶을 더 풍요롭게 만들기 위한 것으로, 청정수소가 모두를 위해 모든 것에 에너지로 쓰이며 어디에서나 활용 가능하도록 수소 사회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