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도깨비' F-4 팬텀, 55년 임무 마치고 오늘 퇴역

조현지 | 기사입력 2024/06/07 [08:58]

'하늘의 도깨비' F-4 팬텀, 55년 임무 마치고 오늘 퇴역

조현지 | 입력 : 2024/06/07 [08:58]

  © 국민정책평가신문 '팬텀 필승편대', 49년 만의 국토순례 비행

 

 '하늘의 도깨비', '미그기 킬러' 등으로 불리며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해온 F-4 팬텀 전투기가 55년간 임무를 마치고 7일 퇴역한다.

공군은 이날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F-4 팬텀 퇴역식이 거행된다고 밝혔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시 행사장에 마련된 빈 의자 '호국영웅석'에 조종 헬멧과 태극기를 헌정한다. F-4 팬텀에 탑승해 임무를 수행하다 순직한 조종사들을 기리기 위해서다.

이어 신원식 장관이 출격 명령을 하달하면 F-4E 2대가 마지막 비행에 나선다. 이 중 1대에는 팬텀의 과거 도색인 정글 무늬가 그려졌다.

팬텀과 함께해온 전직 임무 요원에게 감사장도 수여된다. 1969년 F-4D 첫 도입 당시 조종사와 정비사로 활약했던 이재우 동국대 석좌교수, 이종옥 예비역 준위가 팬텀 전력화에 기여한 초창기 임무 요원을 대표해 감사장을 받는다.

공군 10전비 김도형 소령과 강태호 준위에게는 팬텀 퇴역 시까지 조종과 정비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준 공로로 국방부 장관 표창이 수여된다.

팬텀이 마지막 비행을 마친 뒤 조종사들은 신원식 장관에게 팬텀의 조종간을 증정하며 임무 종료를 보고한다.

조종간을 건네받은 신 장관은 팬텀 기체에 '전설을 넘어, 미래로!'라고 적고 기수에 축하 화환을 건 뒤 명예전역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팬텀이 미국에서 처음 출고된 1958년에 태어난 공사 29기 예비역 조종사들도 함께 명예전역장을 받는다.

마지막으로 팬텀의 '후배 전투기' F-16, KF-16, FA-50, RF-16, F-15K, F-35A가 축하 비행을 펼치며 대미를 장식한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영공수호 55년 임무 마친 F-4

 

F-4 팬텀은 1969년 공군에 처음 도입됐다. 당시 세계 최강의 신예기였던 F-4D를 도입하면서 북한 공군력을 압도할 수 있었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공군은 F-4D와 함께 개량형인 F-4E, RF-4C 등 총 187대의 F-4 기종을 운용했으며 이 가운데 F-4D와 RF-4C는 2010년과 2014년 각각 퇴역했다.

팬텀은 소흑산도 대간첩 작전과 미그기 귀순 유도, 옛 소련 핵잠수함 식별과 차단, 러시아 정찰기 차단과 퇴거 작전 임무 등을 수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