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24, 1분기 세계 생성형 AI폰 시장 58% 차지

서장훈 | 기사입력 2024/05/31 [10:06]

갤럭시 S24, 1분기 세계 생성형 AI폰 시장 58% 차지

서장훈 | 입력 : 2024/05/31 [10:06]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실시간 번역 등 기능으로 시장 지배"

  © 국민정책평가신문 갤럭시 S24 시리즈 생성형 편집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 S24 시리즈가 올해 1분기 세계 생성형 인공지능(AI)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분기 전 세계 생성형 AI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럭시 S24 시리즈의 시장점유율이 58.4%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톱(Top) 10 중 1~3위를 갤럭시 S24 시리즈가 휩쓴 덕분이다.

갤럭시 S24 울트라가 30.1%로 1위, 갤럭시 S24가 16.8%로 2위, 갤럭시 S24 플러스는 11.5%로 3위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S24 시리즈가 AI 스마트폰 시장을 지배했다"며 "생성형 AI 기능인 대화·회의 녹음·정리, 서클 투 서치, 실시간 번역 기능 등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를 강조한 공격적인 마케팅이 주효했다고도 언급했다.

갤럭시 S24 시리즈 뒤로는 중국 제조사 제품 6개가 이름을 올렸다.

샤오미 14(7.7%), 비보 X100(4.9%), 샤오미 14 프로(4.0%), 오포 파인드 X7(3.2%), 원플러스 12 (2.7%), 아너 매직 6(2.6%) 순이였으며, 구글의 픽셀 8 프로(2.2%)는 10위에 올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분기 600달러 이상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생성형 AI 스마트폰의 판매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했다"며 "향후 생성형 AI의 판매 비중이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비중이 11%에 이르며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개인화한 가상 어시스턴트 기능 등이 생성형 AI 스마트폰의 주요 성장 요인이 되고, 하드웨어 측면에서는 주요 반도체 회사들이 생성형 AI 칩세트를 보다 저렴하게 공급하게 되는 점이 AI 폰 성장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