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IT노동자, 美대기업 위장취업해 92억원 수익"…현상수배(종합)

서장훈 | 기사입력 2024/05/17 [08:41]

美 "北 IT노동자, 美대기업 위장취업해 92억원 수익"…현상수배(종합)

서장훈 | 입력 : 2024/05/17 [08:41]

"군수공업부 관련 노동자 3명, 60명의 미국인 가짜신분으로 원격 근무"
정부기관 2곳도 취업 시도…위장 취업 도운 미국인·우크라이나인 등 기소

  © 국민정책평가신문 미 국무부 '정의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 안내

 

미국 정부가 미국 회사에 위장 취업해 68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린 북한 정보기술(IT) 노동자를 찾기 위해 최대 500만달러(약 67억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테러 정보 신고 포상 프로그램인 '정의에 대한 보상'(Reward for Justice)을 활용해 이들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에 따르면 한지호(Jiho Han), 진천지(Chunji Jin), 쉬하오란(Haoran Xu)이란 가명의 북한 IT 노동자들은 미국 회사의 원격 근무계획에 불법으로 관여했다. 이들은 이 과정에 60명 이상의 미국인 신분을 가짜로 사용했다. 이 불법 계획에 따라 최소 680만달러를 벌었다.

이 계획에는 이들의 관리자인 '중화'(Zhonghua)라는 사람도 관여했다.

또 미국 국적자인 크리스티나 채프먼(49)은 2020년 10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이들 북한 IT 노동자 3명이 원격 소프트웨어 및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로 다양한 분야에 있는 기업으로부터 업무를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애리조나에 거주하는 채프먼은 북한의 IT 노동자들이 실제 미국 시민들의 유효한 신원을 확보하는 것도 도왔다.

그는 북한 IT 노동자들이 미국에서 근무하는 것처럼 보이도록 하기 위해 미국 고용주로부터 노트북을 받았으며 북한 노동자들이 미국 회사의 IT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도록 매일 지원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채프먼은 이를 위해 자기 집에 이른바 '노트북 농장'(laptop farm)을 운영했다.

노트북 농장은 동일한 인터넷 네트워크에 연결된 다수의 노트북이 있는 곳이라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채프먼은 여기에서 90대 이상의 컴퓨터를 활용해 북한 노동자들이 마치 미국에 있는 것처럼 위장 취업한 회사에 원격 접속하는 것을 도왔다고 미국 법무부는 밝혔다.

채프먼은 나아가 미국 기업들이 북한 IT 노동자들에게 지급한 돈을 받고 분배하는 등 범죄 수익을 세탁하는 것도 도왔다.

북한 IT 노동자들은 2곳의 미국 정부 기관에도 최소 3차례에 걸쳐 유사한 업무로 취업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이들 북한 IT 노동자는 탄도미사일 개발, 무기 생산 및 연구·개발 등을 관장하는 북한 군수공업부와 관련돼 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법무부는 채프먼과 함께 북한 IT 노동자의 위장 취업을 도운 외국 국적자 4명을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외국 국적자 4명 중 한 명은 우크라이나 국적자 올렉산드르 디덴코(27)로, 그는 지난 7일 폴란드에서 체포됐다.

법무부는 다른 외국 국적자 3명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 IT 노동자들이 위장 취업했던 미국 회사에는 포천지가 선정한 미국 500대 기업도 포함돼 있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기소장에 따르면 해당 기업(실명은 미공개)은 상위 5위 안에 드는 전국 TV 네트워크, 항공 및 방위산업 제조업체, 실리콘 밸리 테크 회사, 상징적인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 세계에서 가장 잘 알려진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회사 등이라고 ABC 등이 보도했다.

미국 국무부는 1984년부터 '정의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국무부는 이 제도에 따라 북한의 지원하는 특정 활동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경우 최대 500만 달러를 포상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국무부는 2022년에도 미국의 대(對)북한 제재를 위반한 싱가포르 국적자 궉기성(kwek kee seng)에 대해서도 '정의에 대한 보상' 제도를 활용해 현상금을 건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